무등산 원효사는 대한불교 조계종 제21교구 송광사 말사로서, 원효봉을 뒤로하고 원효계곡을 아래로, 무등산 정상 서석대를 바라보는 수려한 경치를 지니고 있다.


원효대사는 661년(문무왕 1년) 의상스님과 함께 당나라로 유학을 가던 길에 어느날 한 무덤가에서 잠이 들었다. 잠결에 목이 말라 달게 마신 물이 다음날 아침에 깨어나 다시 보니 해골바가지에 담긴 더러운 물이었음을 알고 급히 토하다가 '일체유심조'의 진리를 깨달아 유학을 포기한다.


이 깨달음을 서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대중불교를 위해 노력하던 원효대사는 6세기 초에서 중반 무렵인 신라의 지증왕, 법흥왕 때, 산자수려함을 사랑하여 이곳에 머무르면서 수행하셨다고 한다. 이에 암자를 개축한 후 원효사·원효암·원효당 등으로 불렸다고 전해진다.  






'원효사 >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원효사와 원효대사  (4) 2020.06.18
원효사 소개  (0) 2017.04.06
Posted by 무등산 원효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ㅇㅇ 2020.06.29 1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교 숙제 입니다. 벳겨 쓰기 딱 좋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ㅇㅇ 2020.06.29 1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어려움/ 글씨 겁나 많음/ 또 뭐라는지 몰름/ 어이가 업네/ 인성 /..........방금 한말 취소 방금 댓글 취소 겁나 싫음 최악/ 급나 재미었으뮤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3. ㅇㅇ 2020.06.29 1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 합니다




  4. 2021.05.18 1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