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효사의 창건설로는,

신라 법흥왕에서 지증왕 (500~540) 사이,

② 원효국사(617~686),

③ 통일신라 말기,

④ 고려 충숙왕대(1314~1339)의 창건과 중건설 등이 있습니다.

 

원효사의 창건내력을 자세하게 적은 기록으로는 1637(인조 15)불상기(佛像記), 1641(인조 19)법당중창기, 1847(헌종 13)원효암중건기, 1894(고종 31)원효암중수상량문(元曉庵重修上梁文)등에 비교적 자세한 내용들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조선사찰사료에 전하는 원효암중건기에 瑞石山之北 有元曉庵 新羅國師元曉 愛其山明水麗築庵 而居乃 以其名之 始創年代 雖未可攷要 在於法興智證 兩朝之間 而瑞石爲湖南之明山 元曉爲瑞石之舊刹也...라 전합니다.

 

풀이하면,

 

서석산(무등산의 옛 이름)의 북쪽에 원효암이 있는데, 신라국사 원효가 그 산자수려함을 사랑하여 이곳에 암자를 짓고 살았으므로 그 (사찰)이름이 되었다. 창건 년대는 그러나 법흥왕과 지증왕 양조의 사이에 (이미 사찰이) 있었으므로 상고하여 보면 가하지가 않다. 서석산이 호남의 명산이므로 원효를 서석의 구찰(원찰)로 삼은 것이라.

 

,

 원효사는 신라 지증왕(재위 500514), 법흥왕(재위 514-540), 양대에 이름모를 조그만 암자로 세워져 있었던 것으로 보이며, 훗날 원효성사가 이곳에서 머물면서 수행정진 하였고 성사의 덕을 추모하여 개창조로 모시고 원효암으로 개명한 것으로 보입니다.

 

원효사의 신라 창건설이 담긴 문헌기록에 대해 일부 부정적인 주장이 있어 왔습니다. 그러나 1980년 5월에 국립광주박물관에서 대웅전을 해체복원하기 위하여 실시한 발굴조사 결과 신라 때 조성한 금동불과 기와조각 등 보물급 유물들이 쏟아져 나와 학계의 큰 관심을 모은 바 있으며, 이들을 근거로 신라 때 창건한것이 정설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즉 원효대사에 의한 창건을 뒷받침할 수 있는 고증자료가 될 만한 옛터나 유물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통일신라시대의 금동불, 기와조각이 발견되었고, 그 밖에 고려시대 말, 조선 초기로 추정되는 부도와 조선 후기에 조성된 부도, 그리고 강희년명(康熙年銘)의 범종 그 밖에 석탑조각 등이 여기저기에 보이고 있습니다. 이로써 원효사는 천년고찰의 역사를 다시한번 자랑하게 되었으며, 이 때 출토된 유물들은 유형문화재 8호로 지정되어 광주국립박물관에 보관, 전시 하다가 현재는 송광사 박물관에 보관되어지고 있습니다.

 

이밖에도 고승 대덕을 추앙한 나머지 화엄종의 한 명승이 고려 충숙왕(1314 - 1339) 때에 무등산을 찾아 여기에 절을 짓고 원효대사의 이름을 따서 원효암이라 하였다는 설도 있으나, 위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출토된 유물 등에 비추어보면 근거가 약합니다.

 

한편 19806월에 실시한 발굴조사에서 출토된 유물 등을 근거로 하여 창건시기를 통일신라시대로 보는 견해도 있습니다. 이에 따르면 원효사는 통일신라 말기에 소규모 암자로 세워졌다가 고려 충숙왕 때에 대규모의 사찰로 중건된 것으로 봅니다. 이 설은 문헌에 전해오는 사료보다는 출토된 유물에만 의존한 설입니다.

 

이상의 여러 설에서 공통되는 것은 오랜 역사이며 원효성사의 업적을 숭상하고 이어가려고 하였다는 점입니다. 특히 발굴조사를 통해 얻어진 통일신라에서 고려조선시대에 걸치는 와당과 원효사명이 보이는 조선초의 명문 기와 등과 같은 유물자료들이 이러한 기록에 의한 사력을 물증으로써 증명해 주고 있습니다.

 

 


 

 

'원효사 > 창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원효사의 창건설화  (3) 2017.04.06
Posted by 무등산 원효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재명 2017.09.10 06: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광을 다니다보면 관광객은 그지역의 특성과 지형의 화려함에 매료된다.

    예를 들면 중국의 장가계,카나다의 나이아가라폭포,오스트렐리아의 브리스번,미국의 브라이스케년,자이안트케년등은 관광가아드의 부연 설명없이도 관광객은 그 대상물을 보고서 자신의 눈이 뒤집혀질 정도로 활홀감에 빠져들었던 것을 한번쯤은 체험해 보았을 것이다.

    이렇듯 창설할 당시의 원효사도 역시 무등산의 그무엇에 매력이 생겨서 이터에 그어떤 스님께서는 암자를 짓고 수도를 하였을까 하는 의구심을 갖게되는것이다.

    그당시의 원효사는 민가에서 훨씬 떨어진곳이다. 즉,먹고 생활해야 할 식량은 물론 교통도 불편한 이곳 무등산자락이다.
    그런대도 불구하고 그 무엇에 매료되어 암자를 조성하였을까? 하는 의구심이 든다는 점이다.

  2. 김재명 2017.10.23 0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효사는 신라 지증왕(재위 500–514), 법흥왕(재위 514-540),
    양대에 이름모를 조그만 암자로 세워져 있었던 것으로 보이며, 훗날
    [원효성사]가 이곳에서 머물면서 수행정진 하였다.
    후에 원효성사의 덕을 추모하여 개창조로 모시고 원효암으로 개명한 것이다.

    당시의 원효암은 민가에서 훨씬 떨어진곳이다. 즉,먹고 생활해야 할 식량은
    물론 교통도 불편한 서석산자락이다.그런대도 불구하고 그 무엇에 매료되어
    이곳에 암자를 조성하였을까?
    나는 이 궁굼증이 다음과 같이 설명을 함으로써 해소되였다.

    즉 원효사에서 서석산(무등산의 옛이름)의 능선만을 바라보자.
    누애봉에서 우측으로 서석산의 상봉 즉(천왕봉,지왕봉,인왕봉)을 지나
    서석대 그리고 중봉으로 이여지는 능선의 마치 와불의형상을 느끼실것입니다.

    저와같이 이 와불의 형상을 마음에 느끼신 분들은 반야심경의
    마지막부분인 고지반야 바라밀다 시대신주 시대명주 시무상주 시(무등)등주
    능제일체고... 에서의 이름을 인용하여 호남의 명산인 광주의 서석산을
    무등산(1187)으로 개명하지 않았을까 생각하면서 지난번 댓글에서의
    의구심이 든다는 글을 올렸는데 이번에 저는 반야심경을 외우고난뒤
    그 궁금했던 마음이 해소되고 더불어 이글을 올립니다.
    감사합니다.

    • 김재명 2017.10.24 05:51  댓글주소  수정/삭제

      첨가하는 글.

      즉 원효사에서 서석산(무등산의 옛이름)의 능선만을 바라보자.
      누애봉에서 우측으로 서석산의 상봉 즉(천왕봉,지왕봉,인왕봉)을 지나
      서석대 그리고 중봉으로 이여지는 능선의 마치 와불의형상을 느끼실것입니다.

      위와같이 원효암에서 서석산을 바라보신 원효성사께는 서석산의 능선이 와불이시다.
      즉 부처님이시다 라고 생각되여 이곳에 정착 수도 정진하셨으리라 저는 추측합니다.

      그러면서 서석산의 이름을 반야심경의 한귀절인 무등등주를 인용하였을 것입니다.

      무등산의 [중머리제]는 원효사에서 남쪽을 바라보았을때 2개의 송신탑넘어 남쪽에 위치하고있습니다.

      무등산을 오르는 분이라면 누구나 즐겨찾는 시민공원과 같습니다.공교롭게도 이곳 중머리제의 높이는 원효대사님의 탄생년도와 같습니다.

      아~ 원효대사님의 탄생년도와 중머리제의 높이가 몇 메터 냐구요?